공간의 혁명 ‘작은집’ – 협소주택

House K by Hiroyuki Shinozaki

1950년대 일본에서 최초로 초소형 주택-협소주택이 등장하면서 현재까지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협소주택(?小住宅)은 약 50.0㎡(15.15평) 이하 토지에 세워진 좁고 작은 집을 말하며, 처음에는 아주 작은 자투리땅을 활용해 지은 집 정도로 인식되었지만, 차즘 인기를 끌면서 도심의 부지가 협소한 경우뿐만 아니라 이형의 대지들 그리고 밀집지의 틈새에 있는 땅에서 열풍처럼 협소주택 건축붐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협소한 토지는 원래 면적이 작고 가격이 싸고 용도가 한정되기 때문에 같은 지역의 일반 토지에 비해 땅값도 저렴하며. 변형 지역도 많기 때문에 더욱 땅값이 싸지는 경우도 많습니다. 따라서 특히 땅값이 비싼 도심에서 저렴하게 주택을 취득하는 수단으로 협소 주택이 최근 각광을 받고 있으며, 상대적으로 여유로운 대지를 가지고 있는 전원으로까지 유행처럼 번지고 있습니다.

협소 주택은 연면적을 확보하기 위해 3 층 이상 또는 지하실을 거실공간으로 사용하는 등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위한 다양한 시도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일본 도심내에는 다양한 건축주들의 욕구를 충족하기 위한 젊은 건축가들의 실험적인 설계가 시도되어 지금은 ‘부지를 최대한 살린, 공간의 혁명’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최근 언론에 적은 비용으로 가치있는 집을 마련할 수 있는 ‘협소주택’ 디자인들이 알려지면서, 도시밀도와 토지생산성이 높은 점이 유사한 우리나라에서도 비슷한 시도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House in Itami by Tato Architects

협소주택은 그동안 개발의 가치에서 소외되었던 도심내의 좁은 대지들에도 충분히 ‘자신만의 집’을 건축할 수 있고 통상 복층인 단독주택보다 뛰어난 공간활용을 통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으로 시공이 가능한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사전에 여러가지 요구조건에 대해 설계 단계에서 모든 것을 계획하기 때문에 가족에게 필요한 공간이 부족하지 않으며, 풍요로운 공간감을 누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물론, 총 공사비는 적을 순 있지만 소규모 공사에서 가지고 있는 평당 공사비는 보통의 건축비보다 높을 수 밖에 없는 구조를 가지고 있지만, 자신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주택을 가진다는 것은 그만큼의 삶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도 합니다.

디자인더개인은 가족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공간설계로, 세대와 구성원간 공감할 수 있고 가족들의 추억이 쌓여가는 풍요로운 공간을 만들어 갑니다. 또한, 가족구성원의 변화와 필요에 따라 자유로운 결합과 분리가 가능한하도록 하는 유연한 디자인으로 건물의 가치를 높이고 라이프 스타일의 변화에 대응하는 유연함을 가진 다양한 주거 공간을 만들어 갈 것입니다.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