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아라리오 뮤지엄

“버려진 도심 재생 프로젝트”

제주 아라리오 뮤지엄은 ‘보존과 창조’라는 아라리오뮤지엄의 컨셉 그대로 과거 건물의 쓰임과 기억, 흔적을 그대로 보존하면서 과거를 배경으로 예술작품 전시하고 있는 미술관입니다. 이러한 전시컨셉은 디자인더개인이 추구하고자하는 버려진 공간에 대한 새로운 시도와도 부합하는 프로젝트로 제주를 방문하면서 관심을 가지고 찾아가게 되었습니다.

2005년 문을 닫은 뒤 빈 건물로 방치됐던 탑동시네마는 구도심의 버려지고 잊혀졌던 공간에서 강렬한 붉은 색의 미술관으로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붉은 색의 강렬함은 무채색의 도심내에서 생동감을 주고, 그 존재감을 드러내는 중요한 요소이자, 다른 제주 아라리오뮤지엄과 공유하고 있는 중요한 컬러 코드입니다.

아라리오 뮤지엄은 도심내 버려진 영화관, 상업건물, 모텔로 사용되던 기존 건물을 그대로 사용해 아라리오뮤지엄 탑동시네마, 탑동바이크샵, 동문모텔 등 원래 명칭을 사용한 뮤지엄그룹을 만들었습니다. 아라리오뮤지엄 탑동시네마에서는 지하부터 5층까지 다양한 현대미술들이 전시되어있고 , 기존공간을 새롭게 재해석한 영화관 내부의 대공간에는 수보드 굽타 ‘배가 싣고 있는 것을 강은 알지 못한다’ 등 20m가 넘는 초대형 작품이 전시되어있었습니다.

시간상 탑동시네마와 붙어있는 개인전시공간인 바이크샵은 들렸지만, 기존 객실공간을 살려서 전시하고 있다는 동문모텔은 방문해보지 못했습니다만,관심있는 많은 분들도 찾아보시면 즐거울 듯 합니다.

http://www.arariomuseum.org/exhibition/#/cinema.php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